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의회 복환위 “충남 성평등지수 높이기 위한 대응전략 필요”
여성가족정책관·기후환경국 등 소관부서 업무계획 청취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22/01/20 [16:16]

▲ 충남도의회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오인환)가 20일 여성가족정책관의 올해 주요업무계획을 청취하고 적극적인 정책 실현을 주문하고 있다.  © 김상수 기자



충남도의회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오인환)는 20일 여성가족정책관, 여성정책개발원, 청소년진흥원, 기후환경국, 보건환경연구원의 올해 주요업무계획을 청취하고 적극적인 정책 실현을 주문했다.


오인환 위원장(논산1·더불어민주당)은 “충남의 성평등지수가 지속적으로 하위수준에 머무르고 있어 성평등지수 개편안 분석 및 맞춤형 대응 전략 수립에 힘써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황영란 부위원장(비례·더불어민주당)은 “여성정책개발원 교육 사업이 다양한 참여자가 없다는 것이 항상 아쉬움이 남았다. 사람과 사업이 다양하지 못한데, 올해는 더욱더 관심과 의욕을 갖고서 다양한 여성, 참여하지 못했던 소수의 여성들까지도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해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여운영 위원(아산2·더불어민주당)은 “도내 청소년들의 경제활동에 대한 명확한 동향 데이터가 없다”며 “청소년 노동인권에 대한 정책을 펼치고 지원하기 위해서는 명확한 동향 분석이 우선돼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한영신 위원(천안2·더불어민주당)은 “다문화 정책에 관련해 구태의연한 정책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며 “다문화 가정 지원시 그분들의 의견을 필히 적극 반영한 새로운 정책 개발이 필요하다”라고 피력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1/20 [16:16]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