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ㆍ기획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올림픽에 '관심 있다' 2016년 리우 60% → 2021년 도쿄 32% 급감
성별 관심 차이 축소: 남성 72%→33%, 여성 48%→31%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21/07/23 [13:54]



한국갤럽은 지난 20~22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3명에게 도쿄 올림픽에 대한 관심 정도를 물은 결과 32%가 '(많이+약간) 관심 있다', 66%는 '(별로+전혀) 관심 없다'고 답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1992년 이후 주요 올림픽 개최 전 관심도('관심 있다' 응답 비율)와 비교할 때 이번 도쿄 올림픽은 최저 수준이다.
2012년 런던, 2016년 리우 올림픽 개최 직전 관심도는 각각 59%, 60%였고, 우리나라에서 열린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직전 관심도는 71%였다.


5년 전 리우 올림픽 직전과 비교하면 성별 관심도 차이가 거의 사라진 점이 눈에 띈다. 남성의 올림픽 관심도는 5년 전 72%에서 현재 33%로, 같은 기간 여성은 48%에서 31%로 바꿨다.


●관심 종목: '축구' 40%, '야구' 20%, '양궁' 16%, '배구' 7%...리우 때 없었던 '야구', 월드스타 김연경 출전 '배구'에 눈길

 
도쿄 올림픽에서 가장 관심 가는 종목을 물은 결과(2개까지 자유응답) '축구'(40%), '야구'(20%), '양궁'(16%), '배구'(7%), '육상', '수영', '태권도'(이상 4%), '사격'(3%), '펜싱', '유도'(이상 2%)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그다음으로는 '배드민턴', '골프', '농구', '탁구', '체조/리듬체조'(이상 각 1%) 등 20여 개 종목이 한 사례 이상 응답됐다.


축구는 성적과 무관하게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종목으로 거의 대부분의 종합 대회에서 관심 1순위로 꼽히며, 양궁은 전 종목 석권을 노릴 만큼 자타공인 세계 최강 종목이다. 야구는 1992~2008년 올림픽 정식 종목이었으나, 이후 제외됐다가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 다시 채택됐다. 우리나라는 2008년 야구에서 금메달을 차지했고, 현재 국내 KBO 리그도 중단된 상태라 야구 팬들의 기대가 클 것으로 짐작된다.


도쿄 올림픽은 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에 최근까지도 개최 여부가 불투명했고, 출전 종목이나 선수들에 대한 관심도 여느 때보다 적었다. 그럼에도 배구에 대한 주목도는 5년 전보다 늘었다. 월드스타 김연경의 마지막 올림픽 출전으로 눈길을 모으고 있다.

 



●도쿄 올림픽 성공 개최 전망: '낙관' 7%, '비관' 84%


2008년 베이징 올림픽,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직전 조사에서는 성공 개최 낙관론이 70%를 웃돌았다.


그러나, 도쿄 올림픽에 대해서는 한국인 중 7%만 '성공적으로 치러질 것'이라고 내다봤고, 84%는 '성공적이지 못할 것'이라고 답해 극한 상황에서 치러지는 올림픽에 큰 우려감을 반영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7/23 [13:54]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