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덕구,대전열병합발전㈜의 변경허가 철회 요구
사회적 합의가 없는 일방적인 발전용량 증설반대
 
이성무 기자   기사입력  2021/06/21 [17:06]

▲ 박정현 대덕구청장이 21일 구청 청년벙커에서 대전열병합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이성무 기자



대전 대덕구(구청장 박정현)는 21일 구청 청년벙커에서 대전열병합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열병합발전소 증설 입장 발표를 통해 “대전열병합발전㈜은 일방적인 사업추진에 대한 지역주민의 염려를 경청하고, 변경허가 신청을 철회할 것”을 요청했다.


박정현 구청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탄소중립과 에너지 전환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커지고 있는 시점에서, 온실가스가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대전열병합발전㈜의 무리한 증설은 구민의 건강권 및 환경권 확보가 최우선인 구청장의 입장에서 절대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증설로 인해 지역에서 추가 배출되는 오염원이 어느 정도인지 신뢰성 있는 자료공개를 우선으로 추가되는 오염원을 어떻게 감소시킬 것인가에 대한 계획이 병행돼야 한다”며 “계획 중인 설비 이용률에 따른 연간 에너지사용량 및 온실가스 배출량 자료공개와 온실가스 저감기술을 도입해 줄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열병합 발전용량 증설에 대한 필요성 및 당위성은 지역주민의 동의를 기반으로 하여야 하는 만큼 무엇보다 주민과 함께하는 사회적 합의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대덕구에서는 지난해 10월 ‘대덕e 시작하는 그린뉴딜’사업 발표를 통해 5대 분야 40개 사업 추진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 등 기후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을 약속한 바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6/21 [17:06]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