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 중구, 불필요한 국·공유재산 용도폐지 등 정비
도로․하천․구거 등 6,387필지 5,548,287㎡ 정비...2021년 국‧공유재산 실태조사 병행 추진
 
이성무 기자   기사입력  2021/05/03 [17:18]



대전 중구(구청장 박용갑)는 3일 국․공유재산의 효율적인 활용․관리를 위해 구에서 관리하고 있는 국․공유재산에 대해 올 연말까지 일괄 정비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비대상은 중구에서 관리하고 있는 토지재산 중 도로․하천․구거 등 행정재산 6,387필지 5,548,287㎡로, 행정목적으로서 기능을 상실해 불필요한 토지에 대한 사용허가 및 용도폐지를 적극 추진한다.


구는 관내 국‧공유지의 건축물 등 시설의 일부 또는 전부를 철거 할 수 없는 경우, 공익에 심히 저해되지 않을 시 5년 이내의 범위에서 사용허가 및 용도폐지를 검토할 계획이다. 기 사용허가 사용 중인 국․공유재산에 대한 행정재산 유지 필요성 검토 후 용도폐지를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무허가 건축물 양성화 시 대체도로 등이 있거나 사실상 불필요한 국‧공유재산에 대해서 용도폐지를 시행한다.


구 관계자는 “이번 정비는 2021년 국․공유재산 실태조사와 병행 추진해 투명하고 공정한 공유재산 관리체계를 구축해나가겠다”며, “사용허가 및 용도폐지에 의한 양성화를 통해 무단점유 문제를 해소하고 현실에 맞는 국‧공유재산관리로 주민 재산권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5/03 [17:18]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