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택화재 10건 중 4건은‘부주의’
충남소방, 화재분석 결과 5년간 2820건 발생…사상자 166명, 212억 원 피해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22/05/15 [17:48]

▲ 지난 2월 태안군 태안읍에서 발생한 주택화재 현장에서 소방공무원들이 화재를 진압하는 모습  © 김상수 기자



충남소방본부는 최근 5년(2017-2021년)간 도내에서 총 2820건의 주택화재가 발생했으며, 10건 중 4건은 ‘부주의’로 인한 화재였다고 15일 밝혔다.

 
도 소방본부의 통계에 따르면 같은 기간 도내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1만 1663건으로 이 중 24.2%가 주택에서 발생했다.

 
주택화재로 인해 66명이 사망하고 100명이 다쳤는데, 이는 전체 화재 사상자 353명의 47%에 달하며, 재산피해는 212억 원으로 집계됐다.

 
주택의 유형별로 살펴보면 단독주택이 74%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공동주택 21%, 기타주택 5% 순이었다.

 
화재의 원인으로는 부주의가 절반에 가까운 44%로 가장 많았으며, 전기적 요인과 원인 미상이 각각 26%와 12%로 뒤를 이었다.

 
부주의의 세부 원인으로는 불씨와 불꽃 등을 방치해서 발생한 화재가 25%로 가장 많았고, 가연물을 방치(18%)하거나 담배꽁초(14%)도 큰 요인으로 작용했다.

 
시기별로는 난방용품 사용량이 늘어나는 겨울철(12월-2월)에 34.4%가 집중된 반면, 여름철(7월-9월)에는 19.6%로 비교적 낮아지는 것으로 파악됐다.

 
요일별로는 토요일이 15.4%로 가장 높았는데, 주 5일 근무제가 보편화되면서 집을 비운 사이 화재가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했다.

 
오경진 소방본부 화재조사팀장은 “화재 원인의 대부분이 부주의에 의한 것인 만큼 주의를 기울인다면 충분히 화재를 예방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며 “전열기구 근처에는 불이 붙기 쉬운 물건을 두지 말고 화기를 이용한 음식물 조리 시에는 절대 자리를 비워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5/15 [17:48]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