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ㆍ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을철 양송이 ‘세균성갈반병’ 주의
충남도 농기원, 양송이 재배사 습도 관리 강조…병해 예방 요령 제시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23/09/21 [16:34]

▲ 세균성갈반병  © 김상수 기자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최근 일교차가 커짐에 따라 내외부의 온습도 차이로 양송이 버섯재배사가 과습해지면서 세균성갈반병 발생이 늘어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세균성갈반병은 주로 양송이 수확기에 갓 부분에 원형 또는 부정형의 갈색 병반으로 나타나며, 이후 주위 양송이 균상 전체로 번지는 특성이 있다.

 

이 병은 양송이 재배 농가에서 다양하게 발병되며, 슈도모나스계 세균에 의해 발생한다.

 

세균성갈반병은 푸른곰팡이병의 초기 증상인 갈색반점과 비슷하게 육안으로 확인되는 만큼 정확히 판단하고 방제하는 과정이 중요하다.

 

대체로 세균성갈반병의 경우 1㎝ 미만의 작은 반점들이 다발로 형성되고 버섯 갓 부근에 수분기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반면 푸른곰팡이에 의한 갈색반점은 1∼3㎝의 크기를 가지며, 표면이 건조하고 빠르게 버섯 전체 및 균상으로 번지는 특징이 있다.

세균성갈반병 방제를 위해서는 균상 및 자실체 표면이 물방울이 생길 만큼 과습하지 않도록 관리해야 하며, 해당 병해 발생 시 소독용 장갑으로 버섯을 격리해 제거하는 것이 좋다. 

 

병해 증세가 심할 경우 차아염소산나트륨을 약 150ppm(4% 유효성분으로 약 300배)으로 버섯 수확 후 관수하면 병원균의 밀도를 줄이는 데 다소 효과가 있다. 

 

김준호 도 농업기술원 연구사는 “세균성갈반병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매개충인 버섯 응애 및 버섯 파리에 대한 사전 방제도 필수적”이라며 “폐상 시 버섯재배사 소독도 철저히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09/21 [16:34]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