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ㆍ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첫날 367명 접종
26일 첫 접종자는 성심요양병원 의료진, 응급상황 발생하지 않아
 
이성무 기자   기사입력  2021/02/26 [16:12]

▲ 대전시가 26일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첫날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 대상자에게 접종을 하고 있다.  © 이성무 기자



대전시는 26일 15시 현재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첫날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 대상자 중 오늘 계획 인원인 370명 중 367명(99%)이 접종을 마쳤다고 밝혔다.


접종 장소별로 25일 백신이 도착한 5개 요양병원에서 240명 계획대비 전원 접종을 마쳤으며, 보건소 방문접종팀에 의한 요양시설 130명 계획 대비 127명이 접종을 마쳤다.


시에 따르면, 이 날 첫 접종 현장에서는 긴장감 속에서 의료진의 철저한 준비로 무리 없이 접종이 진행됐으며, 많은 시민이 우려하던 중증 이상반응이나 응급상황은 발생하지 않았다.


대전시는 접종 시행 초기에 속도보다 안정성을 우선해 신중히 접종에 임하겠다는 방침이다.


접종일자 별로는 25일 도착한 5개 요양병원 900명분 백신 접종을 26일 시작으로 28일 도착 예정인 백신 7,000명분은 3월 1일부터 3월 5일까지 접종을 완료하고, 5개구 보건소에서 실시하는 요양시설 접종은 3월 중순까지 접종을 완료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백신접종 후 이상반응 발생시 접종대상자가 신속하고 간편하게 신고할 수 있도록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https://nip.kdca.go.kr)을 마련하고, 보건소 및 의료기관에서도 신고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하고 있다.


27일부터는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을 통해 누적·일일 접종 현황, 지역별 접종인원, 이상반응 신고 현황 등을 투명하게 공개할 예정이며, 문의 사항이 있는 경우 1339로 전화하거나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한편, 대전시는 26일 오전 9시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에서 동시에 예방접종을 시작했으며, 첫 접종자인 성심요양병원에 근무하는 의료진은“작년 병원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었고, 무엇보다 현재 면회가 허용되지 않아 환자나 보호자 분들이 많이 힘들어하신다. 다소나마 도움을 드리기 위해 최초 접종에 용기내었으며, 많은 환자분들에게 제 마음이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독감 접종과 같은 정도의 느낌으로 특별히 불편한 부분은 없다”고 전했다.


대전시 정해교 보건복지국장은 “방역과 함께 백신 접종으로 코로나와의 본격적인 싸움이 시작됐다”며, “투명하고 안전한 접종이 되도록 준비를 하고 있으니, 시민 분들이 차분한 마음으로 정부 방침에 따라 줄 것”을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2/26 [16:12]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