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관광 100선’ 충남도내 관광지 8곳 선정
태안 안면도 꽃지해변 5년 연속 선정 영예…4곳은 신규 포함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21/01/31 [18:03]

▲ 태안 안면도 꽃지해변  © 김상수 기자



충남도는 31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2년마다 한국 대표 관광지 100곳을 선정해 국내·외에 홍보하는 ‘한국관광 100선’에 도내 관광지 8곳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선정지는 △태안 안면도 꽃지해변 △태안 신두리 해안사구 △보령 대천 해수욕장 △공주 백제 유적지(공산성·송산리고분군) △부여 백제 유적지(부소산성·궁남지) △예산 예당호 출렁다리·음악분수 △예산 황새공원 △아산 외암민속마을 등이다.

 

▲ 공주 백제 유적지  © 김상수 기자



특히 해당화가 해변을 따라 흐드러지게 피어나 마치 꽃이 피어난 연못처럼 보인다는 뜻을 가진 안면도 꽃지해변은 낙조가 아름다운 해넘이 명소로 ‘한국관광 100선’이 시작된 이래 매회 꼽혀 5회 연속 선정의 영예를 안았다.

 

▲ 예산 예당호 출렁다리  © 김상수 기자



공주·부여 백제 유적지는 4회 연속, 보령 대천 해수욕장은 2회 연속 선정됐고 예산 예당호 출렁다리·음악분수와 황새공원, 아산 외암민속마을, 태안 신두리 해안사구 등 4곳은 이번이 첫 선정이다.

 
도는 앞으로 선정지를 중심으로 관광 안내 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온·오프라인 홍보를 적극 전개할 계획이다.

 
허창덕 도 관광진흥과장은 “이번 선정으로 선정지에 대한 다양한 홍보 활동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각 관광지에 맞춘 관광 콘텐츠를 개발해 코로나19로 침체된 관광산업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 아산 외암민속마을  © 김상수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31 [18:03]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