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ㆍ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과 결실량 확보’…가지치기 강약조절
꽃눈 분화율 60% 미만 시 약하게, 작업 도구 소독 필수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21/01/26 [16:16]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사과나무 결실량 확보를 위해선 꽃 눈 분화율을 살핀 뒤 가지치기 강약 조절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사과나무 꽃눈 분화율은 그해 사과의 안정적인 수량 확보를 결정짓는 중요한 지표다.

 
도 기술원은 지난 11일 예산지역 사과 꽃눈 분화율 조사 결과, ‘홍로’ 품종은 평년과 비슷한 수준이었으나, ‘후지’ 품종의 경우 46%로 평년대비 14% 낮았다.

 
농촌진흥청 사과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사과 주산지 전국 9곳의 꽃눈 분화율 분석 결과 ‘후지’ 품종은 54%로 평년보다 8% 낮았고, ‘홍로’ 품종은 67%로 평년보다 1% 낮았다.

 
수확시기가 늦은 ‘후지’ 등 만생종은 여름철 꽃눈이 만들어지는데 생육환경이 나쁘면 꽃눈이 형성되지 않거나 불량하게 된다.

 
지난해 긴 장마로 강우량이 많았고 일조량이 적어 올해 사과 꽃눈 분화율이 떨어졌다.
 

따라서 가지치기 작업 전 꽃눈 분화율이 60% 미만으로 낮은 농가는 가지치기를 약하게 하여 봄철 수정결실이 좋게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도 농업기술원 강경진 연구사는 “과수 화상병 예방을 위해 작업 전에 전정 도구와 장갑 등 철저한 소독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26 [16:16]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