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청권 4개 시ㆍ도,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에 뭉쳤다
대전시, 세종시, 충북도, 충남도 등 4개 시ㆍ도 메가시티 구축의 출발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20/12/14 [14:24]

▲ 대전시, 세종시, 충북도, 충남도가 14일 대전 시청 대회의실에서‘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을 위한 공동 건의문’에 서명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상수 기자



충청권 광역철도망 건설이 드디어 추진동력을 얻어냈다.


대전시, 세종시, 충북도, 충남도는 14일 대전 시청 대회의실에서‘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을 위한 공동 건의문’에 서명했다.


그간, 충청권 4개시·도는 충청권 광역철도 노선과 관련 기존 경부선 활용, 세종~조치원 신설, 청주시내 통과에 대해 시도별 입장차를 보여 왔다.


그러나, 지난 11월 20일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구축에 대해 필요성을 공감하고 큰 틀에서 협력하기로 하면서, 메가시티 구축을 위한 선제 사업인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 공동건의에 한 뜻을 모았다.
 



공동건의의 주요 사항으로는 충청권 광역철도망을 ▲신탄진~조치원~오송~청주시내~오근장(청주공항) : 광역철도  ▲세종청사~조치원 : 일반철도(서울운행) ▲보령~공주~세종청사 : 일반철도 신설로 구축하고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건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날 공동건의문을 채택하는 자리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 이번 공동 건의문을 통해 수도권 집중완화와 지역 경쟁력 강화 등 국가 균형발전 및 충청권 광역생활권 구축의 시작점으로 충청권에서 한 목소리를 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며,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은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한 사업으로 충청권 상생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4개시·도가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양승조 충남지사는 “보령선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며,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추가 검토 사업으로 반영돼 정책적 필요성을 인정받은 바 있는 노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보령선은 특히 철도 교통 소외 해소의 기회이자, 동서를 철도로 연결할 수 있는 최상의 노선이 될 것”이라며 국가 계획 반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2/14 [14:24]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