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덕구, 공정·생태관광 특화 프로그램 운영
계족산과 대청호에서 즐기는 낭만과 여유
 
이성무 기자   기사입력  2020/11/17 [14:40]

▲ 17일 계족산성에 도착한 참가자들이 주변 풍광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 이성무 기자



대전 대덕구(구청장 박정현)이 올해 12월말까지 대청호와 계족산을 트레킹하는 ‘공정·생태관광 특화프로그램’을 운영한다.


17일 구에 따르면 이번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침체된 관광 분야를 특정된 소수인원 및 비대면 온라인 방식을 통해 안전한 공정·생태관광을 활성화하고자 추진된다.


프로그램으로는 보행(트레킹), 자전거, 기차를 통해 탄소배출을 줄이면서 즐길 수 있는 ‘보자기 여행’을 주제로 ‘달빛 품은 계족산 낭만산책’과 ‘대청호 여유산책’이 진행된다.


‘달빛 품은 계족산 낭만산책’은 2019년 대덕구 공정생태관광 프로그램으로 개발·운영돼 2020년에는 한국관광공사에서 선정한 ‘야간관광 100선’에 선정된 바 있다. 주간에는 대청호 오백리길을, 야간에는 계족산 황톳길을 경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대청호 오백리길 21구간 일부를 해설과 함께 풍광을 여유롭게 감상하며 트레킹을 하고, 계족산에서는 황톳길 체험, 계족산성에서는 노을을 배경으로 즐기는 미니 콘서트를 통해 자연과 예술의 어우러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대청호 여유산책’은 대청호로하스캠핑장에서 집결해 지명산을 둘러보고, 대청호 노을을 배경으로 하는 공연과 모닥불 체험 등을 즐기고, 달빛과 별빛이 밝혀주는 야간의 대청호 오백리길을 즐길 수 있도록 구성했다.


참가 신청은 ㈜여행문화학교 산책의 홈페이지(www.gowalk.kr)의 ‘공지사항’에서 가능하며, 참여인원은 1회에 10명 정도로 제한한다. 주요 코스는 ▲대청호 오백리길(1구간, 21구간) ▲대청호로하스캠핑장(모닥불 체험) ▲계족산(장동산림욕장, 황톳길, 계족산성) ▲노을과 함께하는 낭만 콘서트 등 대덕구의 생태관광 명소에서 진행된다.


박정현 구청장은 “이번 프로그램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하고 안전한 공정·생태관광으로의 가능성을 발견하여 확산될 수 있는 기폭제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이번 공정·생태관광 특화프로그램을 통해 지역의 공정·생태관광업체, 관광두레 주민사업체 등이 참고할 수 있는 사례를 구축하고, 코로나 일상에 안전한 관광 모델 수립 및 확산에 기여할 계획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1/17 [14:40]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