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2곳 선정
동구 낭월동, 서구 정림동 국토부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 통과
 
이성무 기자   기사입력  2020/11/04 [16:16]



대전시는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 제24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위원장 정세균 국무총리)가 2020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광역공모에서 대전지역 2곳을 포함한 전국 47곳을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광역공모에 선정된 우리 지역의 신규 사업지 2곳은 동구 낭월동(일반근린형), 서구 정림동(일반근린형)이며, 여기에는 국비 220억 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920억 원이 2021년부터 4년간 투입된다.


동구는 산내동 행정복지센터 일원(15만㎡)에 총 486억 원을 투입해 ▲ 대전드림타운(행복주택) ▲ 목재 문화거리 조성 ▲ 숲체험관 ▲ 노후주택 정비 등을 추진해 청년‧신혼부부 인구 유입과 지역특화 자원인 식장산과 연계한 관광상품 개발 등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서구는 정림동 행정복지센터 일원(19만㎡)에 434억 원을 투입해 ▲ 수밋들 어울림 플랫폼 ▲ 소소한 이야기 정림동길 조성 ▲ 마을자원 공유체계 구축사업 ▲ 수밋들 홍보사업단 운영 등을 추진해 끈끈한 마을공동체를 만들고 골목 상권도 살릴 것으로 기대된다.
 

대전시는 올 연말까지 관계기관(부서) 협의, 시 도시재생위원회 심의를 거쳐 사업승인 절차를 신속히 마무리할 계획이며, 각 자치구는 내년부터 부지매입 및 설계 등 본격 사업을 착수한다.


시는 올해 1차 중앙공모에서 1곳, 이번 광역공모에서 2곳 등 모두 3곳이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로 선정돼 대전시에서 추진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수는 2016년 1곳, 2017년 4곳, 2018년 3곳, 2019년 2곳 등 모두 13곳에 이른다.


특히, 올해는 선정된 신규 사업지 3곳에 국비 370억 원은 물론 공기업 투자까지 총사업비 6,453억 원을 연차적으로 투입할 계획으로 쇠퇴지역의 재생지역거점을 더욱 확대하고, 공공임대주택(862호) 공급까지 포함돼 구도심 활성화 및 시민 주거복지 증진에도 크게 이바지할 전망이다.


한편, 지난 9월에 국토부 1차 중앙공모에 선도지역으로 지정 선정된 대전역(동구 정동) 도시재생 뉴딜사업도 연말까지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 절차를 마무리해 내년부터 사업 추진을 본격화한다.


대전시 김준열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이번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 선정으로 일자리 창출을 비롯해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주민의 주거환경 개선 등 구도심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사업 수가 늘어나는 만큼 시민 체감도를 높일 수 있도록 면밀하게 사업을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1/04 [16:16]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