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ㆍ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휘자와 연주자의 명성을 확인하라! 더 놀랄 것이다
대전시향 마스터즈시리즈8 ‘거장들의 대화’
 
이성무 기자   기사입력  2020/07/28 [14:57]



대전시립교향악단은 내달 6일 오후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성시연의 객원 지휘로 마스터즈시리즈 8을 무대에 올린다.


베토벤 3중 협주곡과 드보르작 교향곡 제8번을 연주하는 이번 무대는 객석 간격 유지를 준수한 가운데 진행되며, 동시에 유튜브 스트리밍을 통해 실시간 중계도 진행된다.


음악으로만 승부하는 열정적인 성시연의 지휘와 절대적인 신뢰를 얻은 지 오래된 첼리스트 양성원, 담담하게 자신만의 음악 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피아니스트 문지영, 세밀한 손길의 대전시향 김필균 악장의 만남은 올해 대전시향 마스터즈시리즈 중 놓쳐선 안 될 공연이다.


객원 지휘를 맡은 성시연은 2007년 말러 지휘 콩쿠르에서 1위 없는 2위로 국제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LA 필하모닉, 베를린 콘체르트하우스 오케스트라, 도이치 방송 교향악단, 영국 필하모니아 오케스트라 등 세계 유수 오케스트라를 지휘했다.


국내에서는 국공립 오케스트라 사상 첫 여성 예술단장으로 4년간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를 이끌며 매번 큰 화제를 모았다.


유려하면서 강력한 연주력의 소유자로 한국 첼로계의 자존심으로 통하는 첼리스트 양성원(연세대 교수)은 바흐 무반주 첼로 전곡 연주를 시작으로 베토벤의 피아노 트리오 전곡과 첼로 소나타와 변주곡 전곡까지 이미 다 소화해 이번 베토벤 3중 협주곡 무대가 보다 진실되고 농도 짙은 낭만을 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 곡에서의 첼로 역할은 광대하고 기교적으로도 상당히 어려워 첼리스트에게 고된 연주를 요하는 곡으로 2악장 첼로 독주 부분은 이 작품의 매력 포인트다.


3중주의 바이올린은 세밀한 손길로 화려하게 드러내기보다는 내실 있게 자신만의 색깔을 가진 대전시향 악장 김필균이 맡는다.


부조니 콩쿠르 동양인 최초 우승자로 부드럽고 자연스러운 음색을 담은 연주로 통하는 피아니스트 문지영은 콩쿠르의 여왕이라 불러도 무색하다.


에틀링겐 콩쿠르(2012), 일본 다카마쓰 콩쿠르와 스위스 제네바 콩쿠르(2014)에서도 모두 1위에 오른 문지영은 곡의 눈금을 예리하게 읽어내고 지적이면서도 기품이 있는 연주라는 호평을 받았다.


이번 연주는 객석 거리두기 좌석제로 전체의 20%정도만 운영되며 동시에 유튜브 대전시립교향악단 채널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가 함께 진행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7/28 [14:57]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