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ㆍ기획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부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 '긍정' 29% vs '부정' 60%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 '정부가 막아야 한다'57%로 다수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20/06/19 [16:27]



한국갤럽은 지난 16~1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에게 일부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에 관한 생각을 물은 결과 29%가 '할 수 있는 일', 60%가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답했고 11%는 의견을 유보했다고 19일 밝혔다.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별로 대북 전단 살포에 '해서는 안 될 일', 즉 부정적 견해가 우세했다. 그러나 미래통합당 지지층에서는 절반(53%)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답해 대북 전단 살포에 상대적으로 수용적 태도를 보였다.


질문 방식이 달라 직접 비교는 어렵지만,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한 긍정 대(對) 부정 견해는 대략 1:2로 6년 전과 비슷하다.


지난 2014년 10월 대북 전단 살포로 인한 남북 교전 발생 직후, 전단 살포 찬반 양측 주장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어느 쪽에 동의하는지 물었다. 결과는 '북한 주민들에게 실상을 알려야 하고 북한 인권과 민주화에 도움 되므로 찬성' 32%, '대북 전단 살포가 남북 관계에 부정적이고, 휴전선 인접 주민들이 위험하므로 반대' 58%, 의견 유보가 10%였다.


당시 정당 지지도는 새누리당(현 미래통합당) 44%,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 21%, 박근혜 대통령 직무 긍/부정률은 46%/41%였다.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 '정부가 막아야 한다' 2014년 10월 48% → 2020년 6월 57%로 증가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에 정부가 어떻게 대응해야 한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정부가 막아야 한다' 57%, '막아서는 안 된다' 29%, 의견 유보 14%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정부가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저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다.


그러나 미래통합당 지지층에서는 '막아서는 안 된다'(50%)는 응답이 '막아야 한다'(39%)보다 많으며, 성향 보수층에서는 양편 각각 40%대로 비슷하게 갈렸다.


6년 전인 2014년 10월과 비교하면 '정부가 막아야 한다'는 응답이 9%포인트 증가, '막아서는 안 된다'가 8%포인트 감소했다.


민간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한 인식은 크게 바뀌지 않았으나, 정부가 저지해야 한다고 보는 사람이 많아졌다.


남북 관계는 2018년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획기적 개선을 이룬 듯 보였지만, 최근 급격히 경색되고 있다.


참고로, 2018년 5월 1차 남북회담 직후 북한의 합의 이행 낙관론('잘 지킬 것' 응답 비율)은 58%였다. 그해 5월 말 2차 남북회담 직후와 9월 3차 평양 남북회담 중에는 각각 49%, 김정은 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이 무산된 12월에는 38%,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이어진 2019년 5월 26%까지 하락했다가 지난 7월 남북미 정상 판문점 회동 직후 36%로 반등한 바 있다. 그러나, 작년 10월 북미 실무협상 결렬 직후 조사에서는 21%로 여덟 차례 조사 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이다. 응답률은 12%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6/19 [16:27]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