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ㆍ기획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 21 대 국회 '잘할 것' 63% vs '잘못할 것' 30%
4년 전 20대 국회 임기 시작 직전보다 긍정적 기대 10%포인트 높아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20/05/29 [11:20]



한국갤럽은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전국 성인 1,002명에게 향후 4년간 21대 국회 역할 수행 전망에 대해 물은 결과 63%가 '잘할 것', 30%는 '잘못할 것'으로 봤고 7%는 의견을 유보했다고 20일 밝혔다.


4년 전인 2016년 20대 국회 임기 시작 직전 조사에서는 '잘할 것'이라는 전망이 53%, '잘못할 것'은 35%였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에서는 긍정 전망이 각각 82%·68%로 높은 편이지만, 미래통합당 지지층에서는 57%가 부정적으로 내다봤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긍/부정(49%/40%) 전망 차이가 크지 않다.


참고로,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 즈음인 2019년 10월 말 당시 유권자 83%가 20대 국회 역할 수행 전반에 대해 '잘못했다'고 평가했다.


또한 20대 국회를 잘잘못이 아닌 100점 만점 기준으로 평점했을 때는 '60점 미만'이 전체 응답의 73%를 차지했고, '60~79점' 17%, '80점 이상' 4%였으며 전체 평균은 40점에 그쳤다.

 



21대 국회 여대야소 구성, '잘된 일' 50% vs '잘못된 일' 36%


21대 국회는 야당 의석보다 여당 의석이 많다. 여당 의석이 과반을 넘어 180석에 육박하고, 존재감 있는 제3당이 없다는 점에서 4년 전 20대 국회와는 많이 다르다.


이러한 '여대야소' 국회 구성에 대해 유권자 중 50%가 '잘된 일'이라고 답했고, 36%는 '잘못된 일'이라고 봤으며 14%는 의견을 유보했다.


구성 면에서 이번 21대 국회는 4년 전보다 좀 더 무거운 우려의 시선을 안고 출발한다고 볼 수 있다.


2016년 20대 국회는 더불어민주당 123석, 새누리당 122석, 국민의당 38석, 정의당 6석, 무소속 11석 등 16년 만의 '여소야대'가 됐는데, 당시 유권자 중 61%가 '잘된 일'로 봤고 15%만이 '잘못된 일'로 평가했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74%가 21대 여대야소 국회 구성을 긍정적으로 보며, 미래통합당 지지층은 77%가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무당층에서는 '잘된 일'(28%)보다 '잘못된 일'(47%)이라는 의견이 더 많았다. 연령별로 볼 때 40대 이하에서 긍정 평가 우세, 50대 이상에서는 긍/부정 의견 차이가 크지 않았다.

 



21대 국회에 대한 유권자의 당부,'서로 싸우지 말고 화합/협치'(16%)'당리당략보다 국민 우선시'(11%), '일하는 국회'(10%), '경제 회복·활성화 노력'(7%) 순


유권자가 21대 국회에 당부하고 싶은 말로는(자유응답) '서로 싸우지 말고 화합/협치'(16%)가 가장 많았으며, 그다음은 '당리당략보다 국민 우선시'(11%), '열심히 책임을 다할 것/일하는 국회'(10%), '경제 회복·활성화 노력'(7%), '법안 처리 노력'(4%), '여당이 일방적이지 말 것/야당 존중', '국민이 잘 살 수 있게 만들 것/국민 생활 안정', '서민을 위한 정치/민생 문제 해결', '공평하고 균형 있는 정치', '잘 해주길 기대'(이상 3%) 순이다.


실제 개별 응답 내용을 워드 클라우드(word cloud, 핵심 단어 시각화 기법)로 표현하면 '국민, 일, 경제, 협치, 개혁, 서민' 등의 단어가 큰 비중을 차지한다.


21대 국회 당부 사항은 4년 전 20대 국회에 당부했던 내용과 대체로 비슷하지만, '여당이 일방적이지 말 것/야당 존중'은 이번에 새로이 포함됐다. 이는 거대 여당의 독주, 견제 세력 부재에 대한 우려로 읽힌다.

 

한편 이번 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이다. 응답률은 13%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5/29 [11:20]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