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덕구, 코로나19 극복 2차 추경 696억 원 증액 편성
 
이성무 기자   기사입력  2020/05/21 [17:00]



대전 대덕구(구청장 박정현)가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 활성화와 구민 생활 안정 등을 위해 당초 예산 대비 696억 원이 증액된 5212억 원 규모의 추경 예산을 편성해 구의회에 제출했다고 21일 밝혔다.


주요 편성 내역은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484억 원 ▲긴급복지 지원 3억 원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1억6000만 원 ▲신탄진권역복합문화커뮤니티센터 58억 원 ▲회덕권역푸드건강문화센터 18억 원 ▲육아복합마더센터 10억 원 등이다. 특히 긴급재난지원금은 신속한 집행을 위해 지난 4일 사전사용 절차를 마치고 집행 중에 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취소된 동춘당문화제 행사비 8000만 원, 공무원 해외연수 지원 7000만 원 등은 사업예산을 삭감해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덕e로움 활성화 사업 예산으로 편성하는 등 적극적인 추가 세출 구조 조정을 통해 추경 재원을 마련했다.


박정현 구청장은 “2회 추경은 긴급재난지원금의 신속한 반영, 지역경제 활성화, 구에서 추진하는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투자 사업에 중점을 두고 편성했다. 의회 통과 후 조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예산안은 오는 다음달 1일부터 열리는 제251회 대덕구의회 정례회의 심의를 거쳐 6월 19일 확정될 예정이다.


한편 구는 지난 1차 추경에도 코로나19 한시지원금 등 103억 원, 지역 경제 활성화 사업비 13억 원 등을 편성한 바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5/21 [17:00]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