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ㆍ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3 등교 시작…정문부터 교실까지 거리두기 행렬
20일 체온확인 후 교실로···가림막·마스크 등 배부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20/05/20 [16:49]



코로나19로 인해 약 80일간 미뤄졌던 고3 등교가 20일 시작됐다.


등교를 앞두고 이태원발 코로나19 무더기 확진이 발생해 학생, 학부모, 학교가 아직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지만, 오랜만에 만난 스승과 제자, 친구들 사이에는 미소를 감출 수 없었다.


이날 대전시내 각 학교는 감염 우려를 최소화하기 위해 정문부터 1m 간격으로 테이프를 붙이고, 거리를 유지하며 일렬로 교실로 가도록 학생들을 안내했다.


학생들은 건물로 들어서기 전 발열체크를 하고 손소독제를 바른 뒤에야 발걸음을 옮길 수 있었다. 교실로 들어서기 전에도 뒷문에서 다시 한 번 체온을 확인했다.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처음 만나는 담임교사의 설명과 코로나19 예방 교육이 진행됐다.


교실 책상에는 투명 가림막이 설치됐다. 학생들에게는 면마스크 2장, 보건용 마스크 3장이 비상용으로 지급됐고, 수저나 물컵, 손수건 등은 개인용을 휴대하도록 했다.


점심을 도시락으로 대체하는 곳도 있지만, 이 학교는 반별로 순서대로 학교급식을 이용하기로 했다. 급식실에서는 한 테이블에 세 명씩 엇갈려 앉아야 하고, 휴대용 가림막을 지참해야 한다.


수업은 방과 후, 자습 없이 오후 4시에 마치며, 등교 전 온라인으로 자가진단을 하도록 당부하기도 했다.


또 코로나19 불안감이 크다면, 현장체험학습으로 수업을 최장 20일 대체하는 것도 가능하다.


한편 이날 고3을 시작으로 27일 고2·중3·초1~2·유치원생이, 다음달 3일에는 고1·중2·초3~4, 다음달 8일에는 중1·초5~6이 차례로 등교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5/20 [16:49]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