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구, 4.1만세로 명예도로 안내시설물 설치
4.1만세운동의 의미를 널리 알리고 후손에게 애국심과 민족의식 고취
 
이성무 기자   기사입력  2020/03/31 [17:10]



대전 중구(구청장 박용갑)는 4.1만세운동을 기념하는 지주간판과 명예도로명판을 명예도로의 시작점, 중간점, 종점 3개소에 설치했다고 31일 밝혔다.


중구는 ‘4.1만세로’ 종점인 옛 충남도청 뒷길에 지주간판을 설치해 간판에 만세운동 이미지와 명예도로명 부여사유, 부여구간을 담았다. 태극기 도안의 명예도로명판은 시작점에 2개, 중간점에 1개, 종점에 1개를 차량용과 보행자용으로 각각 설치해 4.1만세로 구간을 안내했다.


1919년 4월 1일, 서대전에서 수백 명의 군중이 태극기를 흔들며 대전 시내로 진입을 시도하다가 일본군의 저지로 선화동 일대에서 해산한 4.1만세운동을 기념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21일 선화로 및 중앙로79번길 일부 구간에 4.1만세로 명예도로명을 부여하였다.


명예도로 구간은 서대전초교 삼거리 ~ 옛 충남도청 뒷길까지 총 1.43km이며 사용기간은 명예도로명 부여일인 2019년 10월 21일부터 5년이고, 만료 후 도로명주소위원회 심의를 거쳐 재사용할 수 있다.


박용갑 청장은 “4.1만세로에 안내시설물을 설치해 만세운동의 의미를 널리 알리고 후손들에게 애국심과 민족의식을 고취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며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제막식행사는 따로 추진하지 않지만 4월 1일 그날의 함성을 다시 한번 생각하고 나라사랑의 의미를 되새기는 하루가 되었으면 좋겠다 ”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31 [17:10]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