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ㆍ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교육청,"S 여중·고 성비위 등 각종의혹 관련자 11명 고발"
20일,5대 비위행위 관련자, 수사기관 고발 등 무관용의 원칙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20/03/20 [15:30]

▲ 대전시교육청 류춘열 감사관이 20일 기자실에서 교직원 성비위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된 대전지역 사립 S여중·고 특별감사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김상수 기자



대전시교육청이 교직원 성비위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된 대전지역 사립 S여중·고 특별감사결과를 발표했다.


시교육청은 20일 기자실에서 "그동안 다양한 의혹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비위 행위자는 엄정한 신분상 조치를 요구했다"며 "다시는 이런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효과적인 방지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시교육청은 각종 의혹중 자체감사로 사실관계 파악이 힘든 성 비위 의혹자 5명과 미술 중점학급 운영을 위한 위장전입 유도 등의 의혹이 제기된 퇴직 교사 6명을 수사기관에 고발할 예정이다.


또 기타 업무를 부적절하게 처리한 관련자 25명은 신분상 조치(중징계 6명, 경징계 19명), 재정상 조치(환수 1건 80만 6000원), 행정상 조치(기관경고 2개 기관, 개선요구 1건, 권고 4건, 과태료 부과요청 1건)를 할 계획이다.


시교육청은 그동안 미술 중점학급 운영과 교직원 성비위, 특정 업체 일감 몰아주기 특혜, 기간제 교사채용 금품 수수, 성 비위행위자 명예퇴직처리 의혹 등을 집중적으로 감사했다.

 
위장전입 유도와 관련 교직원 1명과 위장전입이 의심되는 학부모들을 확인, 주민등록법 위반 혐의를 조사할 수 있도록 수사기관에 고발했고 기타 관련자들은 신분상 조치를 요구키로 했다.
  

교직원의 성 비위(성희롱과 성추행)의혹은 성희롱과 성추행 연루자를 구분하여 관련 법 등을 위반한 혐의가 있는 5명을 수사기관에 고발할 예정이며, 그 밖에 관련자에 대하여 신분상 조치를 요구하고, 성 비위행위 예방 활동을 소홀히 한 여중․고에 기관경고 처분을 할 예정이다.
 

대전시교육청 류춘열 감사관은 "성 비위 의혹으로 학생들과 분리조치 되는 교사로 인한 수업 결손 방지를 위해 학사운영 내실화 계획을 마련하도록 했다"며 "학생들 2차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개학과 동시에 학생들 대상으로 회복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20 [15:30]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