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쾌적한 도시환경을 위해 공공시설물 정비
지난해 하반기, 노후, 파손 공공시설물 6,708곳 정비
 
이성무 기자   기사입력  2020/01/27 [16:28]



대전시는‘2019~2021 대전방문의 해’ 대비 및 도시경관향상을 위해 노후, 파손돼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공공시설물을 중점적으로 점검하고 정비를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노후, 파손된 공공시설물 정비는 시 공공교통정책과, 버스운영과 등 6개 부서와 구 건축과, 건설과 등 15개 부서가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점검 및 정비를 추진했다.


이번 정비는 볼라드, 교통신호 표지판, 중앙분리대, 차선규제봉, 광고물 부착방지 시설, 화단 경계석 등 노후 파손된 6,708곳의 공공시설물을 정비했는데, 이는 지난해 상반기에 정비한 4,922곳에 비해 27% 증가한 실적이다.


대전시 류택열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2019~2021 대전방문의 해 기간 동안 노후 파손된 공공시설물을 중점적으로 점검 및 정비해 쾌적한 도시경관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1/27 [16:28]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