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원자력(硏)연구원 안팎 방사능물질 세슘 검출 확인
대전시,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역학조사와 철저한 원인규명 촉구
 
이성무 기자   기사입력  2020/01/22 [16:00]



대전시는 지난 20일 한국원자력연구원 안팎 일부지점의 하천수 및 토양에서 방사성물질인 세슘 등이 검출됐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4/4분기 원자력연구원 자체 조사결과에 따르면 세슘 검출은 관평천 합류지점에서 4.9 ~ 12.4Bq/kg, 연구원 내 연구시설 인근 우수관에서 45.7 ~ 125.6Bq/kg 검출됐다.


다만, 이 수치는 정부 기준치(ND ~ 252Bq/kg)를 초과하지는 않는 수치다.


대전시는 방사성물질인 세슘 등이 연구원 안팎에서 검출된 점에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규제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신속·정확한 정밀조사와 원인규명 등을 촉구했다.


아울러, 원인규명이 될 때까지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함께 세슘 추가 검출여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계획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1/22 [16:00]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