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ㆍ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테크노파크,1인 창조기업, 캐스트유 방송실 없이 매장 방송하는 앱 출시
독점 음악 20만 곡 보유해 저작권 문제 해결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19/11/27 [15:54]

▲ 27일 캐스트유 진세한 대표가 ‘캐스트유1.0’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김상수 기자


지역의 한 스타트업이 고가의 방송 장비 없이도 손쉽게 사내 방송을 할 수 있는 음악 스트리밍 앱을 출시했다.


충남테크노파크(원장 윤종언·이하 충남TP)에 따르면 충남TP 1인 창조기업 지원센터 입주기업인 캐스트유(대표 진세한)는 최근 룩셈부르크의 벤처캐피털(VC) 메이슨 바우어(Mason Bower)사와 투자 MOU에 앞서 양사 간 기밀유지협약(NDA)을 체결했다.


현재 논의되고 있는 투자 규모는 300만 유로(약 40억 원)다.

 
룩셈부르크는 높은 GDP와 독일, 프랑스, 벨기에 등 서유럽의 경제 대국에 둘러싸인 지리적 이점으로 비유럽권 기업들에게는 유럽 진출의 관문으로 여겨진다.

 
캐스트유에 대한 관심은 유럽 뿐 아니다. 지난달에는 미국 휴먼 바이오 메드 사와 환자 심리치료를 위한 스트리밍 서비스 제공 계약을 맺었다. 연간 3만 불 규모다.

 
최근에는 싱가포르 에어라인이 싱가포르 창이공항 내 VIP 라운지와 여객기 기내 방송 스트리밍에 연간 14만 싱가폴 달러(SGD, 약 1억 2천만 원) 규모 계약을 제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싱가포르 에어라인은 또 내년 5월 개최할 상금 23만 SGD(약 2억 원) 규모의 경진대회와 내년 룩셈부르크에서 열리는 창업경진대회 ‘룩스이노베이션’에도 캐스트유를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캐스트유 진세한 대표는 “고가의 방송장비 없이도 방송을 할 수 있는 모바일 앱 형태의 시스템과 20만여 곡에 달하는 독점 보유 음악들에 있다”며 “이 앱은 매장에 설치된 스피커와 블루투스로 연결하면 어디서든 손쉽게 음악을 재생할 수 있고 녹음 시설 없이도 문자 입력만으로 안내 방송과 상품 광고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캐스트유는 지난 8월에는 SPC 그룹과 전국 파리바게뜨 매장 2000여 곳에 맞춤형 스트리밍 서비스 제공을 계약해 일부 매장에서 고객의 움직임을 파악, 맞춤형 음악을 재생하는 빅데이터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범운영 중이다.

 
진세한 대표는 “충남테크노파크 1인 창조기업지원센터는 회사에 가장 필요했던 시기에 멘토링, 마케팅 등 적절한 지원을 해줬다”며“이를 발판으로 국내 굴지의 기업에 서비스 납품을 할 수 있었고 해외 진출도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27 [15:54]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