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ㆍ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10회 유성국화전시회 70만 명 찾아…가을 나들이 명소로 자리매김
끊임없는 관람객들 발길로 전시기간 1주일 연장
 
이성무 기자   기사입력  2019/11/14 [17:18]

▲ 지난달 12일부터 지난 3일까지 유림공원과 유성온천공원, 갑천공원에서 열린 제10회 유성국화전시회  © 이성무 기자


지난달 12일 국화음악회와 함께 화려한 불꽃놀이로 시작해 4주간 진행된 제10회 유성국화전시회가 70만여 명의 방문객이 찾은 가운데 지난 10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국화전시는 3일까지 3주 동안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관람객들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져, 구는 전시기간을 1주일 연장하고 지난 11일부터 행사장 철수를 시작했다.

 

올해는 국화전시회 10주년과 구승격 30주년을 맞아 이를 기념할 수 있는 1030기념존과 함께 LED거리, 전통식물 터널 및 그림자 포토존 등 다양한 볼거리를 선보여 가족단위 관람객이 꾸준히 방문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이번 전시회 기간에는 실버페스티벌과 농촌사랑 박람회 등 전국 규모의 축제가 열려 전국민의 관심을 받았고 사회적경제 한마당, 로컬푸드 페스티벌, 독서골든벨 등 유성구의 특화된 행사들도 다양한 연령층 관람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았다.

 

유성국화전시회는 전시된 5천만 송이의 국화를 유성구 직원들이 1년간 직접 재배한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직원들이 매년 새로운 주제로 전시내용을 다변화하고 시행착오를 개선해나감으로써 예산을 절감하고, 지역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는 점에서 다른 지자체의 벤치마킹 사례가 되고 있다.

 

또한 다른 국화전시회와는 달리 가까운 도심 속 공원에서 화려한 조형물과 국화를 감상할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

 

40여 종의 5천만 송이 국화꽃과 함께 국화분재와 토피어리 포토존 등이 전시되었으며, 갑천변 LED조형물과 경관조명으로 야간의 명소로 자리 잡았다.

 

올해 장소를 확대 운영한 온천공원에는 꽃탑과 화려한 화단을 조성하여 족욕장을 찾은 많은 시민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하였으며, 주말에는 공연장에서 다양한 행사들이 마련돼 나들이객에게 풍성한 즐길거리를 제공했다는 평가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유성의 자랑거리인 국화전시회는 명실상부 대전의 대표 가을 나들이 명소로 자리 잡았다”며, “내년에는 보다 알차고 새롭게 변화된 모습으로 전국 규모 행사로 발돋움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14 [17:18]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