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의회 지정근의원“지역안전지수 저조…도민안전 경고등”
지역안전지수 상향을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 수행 강조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19/11/14 [17:16]

▲ 충남도의회 지정근 의원이 14일 열린 재난안전실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이같은 문제를 지적하고 강력한 대책 마련을 주문하고 있다.  © 김상수 기자


충남도민 안전에‘경고등’이 켜졌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역안전의 척도인 지역안전지수 등급이 매년 하위등급에 머물고 있기 때문이다.


충남도의회 지정근 의원(천안9·안전건설해양소방위원회)은 14일 열린 재난안전실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이같은 문제를 지적하고 강력한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충남도로부터 제출받은 행정사무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8년도 지역안전지수 등급은 교통을 비롯한 5개 분야의 경우 3등급, 생활안전 4등급, 자살 5등급 등으로 상위등급은 전무한 실정이다.


최근 3년간 현황을 보더라도 전년도에 비해 교통 분야만 4등급에서 3등급으로 한 단계 올라갔을 뿐 오히려 자살은 4등급에서 5등급으로 하락했다.


지 의원은 “지역안전지수 평가 등급을 높이기 위해선 도정 전반에 대한 협업과 관심 없이는 개선될 수 없다”면서 “시·군을 비롯해 경찰 등 협조와 관심은 물론 재난안전실의 컨트롤타워 역할 수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군의 안전지수 등급 편차가 심한 곳이 있다”며 “상대적으로 등급이 낮은 지역의 등급을 상향하려면 위해·취약·경감 등 각 지표 분석을 통한 분야별 취약요인 점검 같은 특단의 대책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역안전지수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 제66조의10(안전지수의 공표)에 따라 행정안전부에서 전국 시·도와 시·군·구의 안전수준 등급을 7개 분야별로 매년 발표하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14 [17:16]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