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ㆍ문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울란바토르 우호도시 체결 5주년 기념
몽골국립예술단 초청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송년공연 개최
 
이성무 기자   기사입력  2019/11/11 [16:34]


대전문화재단(대표이사 박만우)이 운영하는 대전무형문화재전수회관은 오는 21일 오후 7시 대전무형문화재전수회관에서 대전과 울란바토르 우호도시 체결 5주년을 맞아 울란바토르시에 소재한 몽골국립예술단 초청공연을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올해 대전무형문화재전수회관에서 개최한 기획공연 시리즈의 마지막 공연으로, 첫 번째 4월 11일에 개최한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공연과 두 번째 7월 12일 초복맞이 문화복날 이수자展 공연, 세 번째 10월 4일 남북공동선언기념 “문화로 평화바람” 공연에 이어 대전시와 울란바토르시의 우호도시 체결 5주년을 기념하고 앞으로 양 도시의 문화    교류 및 우호증진을 위해 마련한 공연이다.
 

이날 공연은 드넓은 초원을 이동하는 몽골 유목민의 삶 속에서 형성된 그들만의 독특한 전통문화를 감상할 수 있다.


특히 한 명의 사람이 2음 이상의 음을 동시에 발성하는 몽골 가창법인 후미(몽골인들은 넓고 평평한 평야에서의 유목생활로 멀리 소리를 전하는 방법이 필요했으며, 이로 인해 자연스럽게 형성된 소리)와 몽골을 대표하는 전통악기 마두금(우리나라 해금과 비슷한 형태의 악기, 마두금은 몽골인들은 오랜 세월 동안 자신들의 삶과 함께한 말을 소중하게 여겼으며 이런 염원을 담아 악기머리를 말의 흉상으로 조각했고 이 악기를 각 가정에 간직할 만큼 몽골인들에게 매우 특별한 악기)연주와 같은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외에도 몽골의 전통 민요와 춤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무대로 꾸며진다.
 

대전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공연을 통해 앞으로 대전과 울란바토르 두 도시의 우수한 무형문화유산이 함께 공유하고 소통하는 활발한 문화교류의 장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며, “이번 공연은 평소 접하기 어려운 몽골의 우수한 전통문화를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 될 것이므로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대전무형문화재전수회관(042-632-8387)로 하면 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11 [16:34]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