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ㆍ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 농업기술원, 설향·써니베리·두리향 등 3품종 무병묘 보급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19/11/05 [16:40]


충남도 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는 오는 15일 딸기 우량묘 8만 주를 시·군 농업기술센터와 원묘 증식시설 등에 유상 분양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분양하는 딸기 묘는 생장점 배양을 통해 바이러스를 제거한 뒤 증식한 무병묘(無病苗)로, △설향 △써니베리 △두리향 등 3품종이다.

 
도 농업기술원은 올해부터 우량묘 증식 효율을 높이기 위해 우량묘 증식시설을 갖춘 시·군 농업기술센터 직영 육묘장과 시·군별 전문 육묘장, 대표 농가 육묘장, 원묘 증식시설 등에 분양할 계획이다. 

 
개별 농가의 경우, 내년부터 시·군 농업기술센터와 전문 육묘장 및 원묘 증식시설에서 구입할 수 있다.

 
도 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 이인하 연구사는 “설향은 딸기 국산화를 이끈 대표적인 품종이고, 써니베리와 두리향은 수출 및 내수 시장에서 소비자 호응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품종”이라며 “육묘가 딸기 농사의 성패를 좌우하는 만큼, 바이러스 없는 국산 품종 우량묘를 지속 보급해 농가 소득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 농업기술원 딸기연구소는 딸기 농가 소득 향상과 품종 보호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 최초 우량묘 보급 시스템을 구축, 지난 1996년부터 딸기 우량묘를 도내 농가에 공급하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05 [16:40]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