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허태정 시장 "취임 1년 가장 큰 아쉬움은 사회적 갈등 관리 미흡"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민선 7기 1년 기자단과의 대화’열어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19/06/19 [15:18]
▲ 허태정 대전시장이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선7기 1년 성과를 설명하고 있다.     © 김상수 기자


허태정 시장은 19일“시장으로서 사회적 갈등을 확산시키지 않는 역할을 잘 했어야 했는데 그런 노력과 판단을 하는데 아쉬움이 남는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민선 7기 1년 기자단과의 대화’에서 가장 큰 아쉬움을 묻는 질문에 “사회적 갈등으로 표출됐던 월평 갈마지구 공론화 과정, 트램과 관련한 지역 사회의 분분한 의견, 야구장 건립과 LNG 문제 등에 대해 조금 더 세밀하게 검토하고 접근하는 과정과 노력이 부족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시장으로서 어느 시점에 분명한 태도를 보여 사회적 갈등이 확산되지 않도록 했어야 하는데 아쉬움이 남는다"며 “1년의 과정을 통해 성숙한 민주주의, 시장으로서 책임있는 태도를 보여나가는데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허태정 대전시장이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선7기 1년 성과를 설명하고 있다.     © 김상수 기자


반면에 가장 큰 성과에 대해서는 "시민 주권 시대를 열기 위한 기반을 하나하나 만들었다는 것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며 “시민이 다양한 공동체를 통해 자기 역량을 발휘하고 지역사회가 도와줄 수 있도록 공동체지원국도 만들고 소통 공간도 만드는 등의 사업을 진행했다”고 자평했다.


이어 “이 사업은 누구도 쉽게 장담할 수 없는 사업이고, 수행 주체 중 하나인 공직자도 경험하지 않은 과정이기 때문에 다소 혼란스러울 수 있지만 이런 것들이 차곡차곡 쌓이고 4년간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인다면 시민 주권 시대에 맞는 여러 정책이 구현되고 자리잡아 가는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갈등 관리 능력, 도시 미래 비전 전략, 조직을 안정적이고 공정하게 이끌어갈 수 있는 조직 관리 능력 등 세 가지가 시장이 가져야할 덕목이라 생각한다"며 “굳이 하나를 꼽으라면 우리시대에 가장 맞는 리더십은 갈등 조정 능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갈등 현안에 대해 지금보다 더 준비를 잘 하고 지역 사회 갈등이 사회적 갈등으로 폭발하지 않도록 조정하고 타협책을 만들어 내도록 갈등 관리에 더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허 시장은 "시장이 젊으니 속도감 있는 시정 기대가 많았을텐데 기대와 달리 사회적 갈등현안들이 계속 중첩되면서 시민들의 걱정과 실망도 있었을 것"이라며 "더 분발해서 신뢰할 수 있는 시정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6/19 [15:18]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