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승조 지사,“혁신도시 지정으로 ‘충남 역차별’풀어야”
17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내포신도시서 현장간담회 열어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18/12/17 [16:37]
▲ 충남도가 17일 내포신도시 충남도서관에서 양승조 지사, 김석환 홍성군수, 황선봉 예산군수,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박광온 최고위원과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공동위원장, 윤일규·강훈식·이규희 국회의원 등이 참석하고, 국토부에서 장영수 혁신도시추진단 부단장 등이 참석해‘내포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간담회를 열고 있다.     © 김상수 기자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내포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보다 구체적이고 본격적인 지원을 요청하고 나섰다.

 
17일 내포신도시 충남도서관에서 가진 도와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의 현장간담회 자리에서다.


이날 간담회에는 도에서 양 지사와 나소열 문화체육부지사, 김석환 홍성군수, 황선봉 예산군수 등이,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박광온 최고위원과 김진표·이상민·윤일규·강훈식 의원 등이 참석했다.
 

또 홍성·예산이 지역구인 홍문표 의원이 참석하고, 국토부 장영수 혁신도시추진단 부단장이 자리를 함께했다.

 
양 지사는 이 자리에서 “우리나라는 지난 40여 년 간 수도권 중심의 불균형 발전 전략을 통해 압축성장 신화를 이뤘으나, 전 국토의 12%에 불과한 수도권이 대한민국의 인구와 기업 등 모든 역량과 자원을 흡수하며 지역 간 불균형을 가져왔다”며 “이는 결과적으로 지역 간 갈등과 국토 이용의 효율성 저하로 이어지고, 국가 경쟁력 약화까지 부르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상황에 따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다양한 노력이 그동안 있었고, 세종시와 혁신도시가 점차 자리를 잡아가고 있지만, 안타깝게도 균형발전의 대의에 앞장섰던 충남은 역차별을 받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양 지사는 지적했다.

 

▲ 충남도가 17일 내포신도시 충남도서관에서 양승조 지사, 김석환 홍성군수, 황선봉 예산군수,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박광온 최고위원과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공동위원장, 윤일규·강훈식·이규희 국회의원 등이 참석하고, 국토부에서 장영수 혁신도시추진단 부단장 등이 참석해‘내포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간담회를 열고 있다.     © 김상수 기자


실제 지난 2012년 세종시 분리 당시, 충남은 9만 6000명의 인구가 한꺼번에 빠져 나가고, 면적은 399.6㎢, 지역내총생산은 1조 7994억 원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양 지사는 “최근 ‘혁신도시 시즌2’ 추진과 함께 이해찬 대표가 발표한 116개 수도권 공공기관 추가 이전도 점차 그 논의가 구체화 되고 있다”며 “내포 혁신도시 지정과 육성을 통해 충남 발전은 물론,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특히 “내포신도시는 어떤 공공기관이 당장 입지해도 좋을 만큼 훌륭한 기반을 갖추고 있어 도시건설을 위한 비용도 들지 않는, 좋은 여건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역 여건에 부합하면서도 파급력이 큰 공공기관을 이전시켜 기업과 대학, 각 기관·단체가 융복합 하는 선순환 생태계 조성을 통해 “내포 혁신도시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최적의 실천지이자 성공적인 환황해 경제권의 거점 도시로 육성해 나아가겠다”는 것이 양 지사의 뜻이다.

 
양 지사는 “지난 10월 국회 정책토론회에서 내포 혁신도시 지정에 대한, 여야를 넘나드는 공감을 확인했다.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더불어민주당 차원의 보다 구체적이고 본격적인 노력 부탁드린다”라며 혁신도시법 개정안을 조속히 통과시켜 달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2/17 [16:37]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