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의회 예결위,충남도청 및 충남도교육청 내년도 예산안 총 10조 7천억 의결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18/12/12 [17:22]
▲ 충남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

충남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정광섭·태안2)는 지난 11일 충남도 교육청 예산심사를 마무리함으로써 도청 및 교육청의 2019년도 예산안 10조 7천억원을 의결했다.


예산안 심의결과 2019년도 도청 예산은 7조 2,600억원, 교육청 예산은 3조 5,200억원으로 정해졌으며, 기금까지 더해진다면 10조 7천억원을 넘어서게 된다.


2019년도 충남도 예산은 당초 충남도와 충남도교육청에서 계상한 예산액 가운데 상임위를 통해 213건, 570억원을 삭감해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부의·상정됐으나, 상정된 삭감 규모가 예년보다 커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는 이를 심의하느라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한편,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는 도시락으로 식사를 해결하며,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차수변경을 거치는 등 16시간 동안의 마라톤 회의를 진행하기도 했다.


예결위는 당초 예산심의 일정을 4일로 정했으나, 개별 사업의 성과 및 전망을 살펴보고, 상임위에서 이미 삭감했던 사업도 도민 행복을 기준으로 재평가를 실시해 복원 시키는 등 심도있는 심의를 거쳤다.


이러한 심의로 의원간 치열한 토론을 펼치는 등 상임위원회와 다소간의 마찰을 겪기도 했으나, 원만히 해결되는 모습을 보였다.


치열한 토론 끝에 최종적으로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는 2019년 집행부에서 제출한 예산액 가운데, 충청남도 예산 97건 199억, 교육청 예산 37건 78억원을 삭감했다.


정광섭 위원장(태안2)은“의원들은 도시락으로 식사를 해결하며 16시간 동안의 마라톤 회의를 거치는 동안 서로간에 열띤 토론으로 얼굴을 붉히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한,“충청남도의 7,800건 사업을 예결특위 심사로 모두 살펴보는 것이 중과부적이었다”고 말했으며,“예결특위 위원들은 도민들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5일 동안 독한 심사를 실시했다.”고 말했다.


이어,“상임위에서 심의 의결한 삭감 사업도 도민에게 꼭 필요한 사업이라면 다시 증액했으며, 매년 해오던 사업 가운데 낭비 및 선심성 사업들은 과감히 삭감했다”고 밝혔다.

 

한편 예결위 의결을 거친 충남도 및 충남도교육청 예산은 오는 14일 도의회 본회의를 거쳐 최종 확정되며, 예결특위에서는 내년 중반 충남도의 추가경정예산과 2018년도 결산검사 심의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도민들께서 우리 예결특위 위원들의 노력을 조금이라도 이해해 주시길 바란다”며 그간의 소회를 나타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2/12 [17:22]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