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ㆍ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경찰, 교통안전시설 심의 결과‘모두 공개’
9월부터 도내 전 경찰서에서 시행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18/08/21 [14:33]

충남경찰청이 홍성·청양경찰서 등 일부 경찰서에서만 시행해오던‘교통안전시설심의위원회 심의 결과 공지’를 모든 경찰서로 확대 시행한다.


21일 경찰청 관계자에 따르면 2017년 심의에 상정된 교통안전시설 심의 건수는 총 1,101건으로 중앙선 절선, 속도제한, 횡단보도 신설 등 실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시설에 대한 개선 요청이 많았다.


그러나, 주민들의 높은 관심도에 비해 신청방법 안내나 심의결과 공개 등은 소극적으로 이루어져 왔다.


주민들은 불합리한 교통시설을 개선해달라고 요청하고 싶어도 어디에 신청해야 하는지 몰랐고, 심의결과는 신청 민원인에게만 개별통지되는 수준이었다.


이에 충남경찰은 주민 누구나 교통안전시설 개선 요청을 쉽게 할 수 있도록 담당부서를 안내하고, 심의 결과도 모든 주민들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지역언론, 포털 카페(OO맘카페 등), 경찰서나 시‧군청 홈페이지 등 다양한 창구를 통해 심의결과를 공개하기로 했다.


경찰청 관계자는“‘시민 곧 경찰’이다.‘그 지역 교통안전 위험은  그 지역주민이 가장 잘 안다’라는 관점에서 이 같은 정책을 시행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유관기관.단체, 주민들과 함께 안전한 교통문화를 만드는데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8/21 [14:33]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