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천수만 해역 ‘고수온 주의보’발령
최고수온 28℃ 돌파로 26일 14시 기해 발령…비상대책반 중점 가동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18/07/26 [14:44]
▲ 천수만 가두리 양식장 모습     ©김상수 기자

충남도는 천수만 해역의 최고 수온이 28℃를 넘어섬에 따라 국립수산과학원이 26일 오후 2시부로 ‘고수온 주의보’를 발령했다.

 
도는 이달부터 가동 중인 ‘천수만 고수온 피해 대응 비상대책반’을 통한 예찰 및 피해 최소화 대책을 중점 추진한다.

 
비상대책반은 도 수산자원과 내에 설치, 해양수산국장이 반장을 맡고, 총괄업무는 수산자원과장이 수행하며, 실무적으로 총괄반·상황반·지원반으로 구분해 운영한다.

 
구체적인 임무를 보면, 총괄반은 수온 변화 모니터링과 중앙·유관기관 협조체계 유지, 종합대책 수립 등을, 상황반과 지원반은 종합상황 보고, 현장 지원 등을 수행한다.

 
비상대책반은 앞으로 휴일 근무 등 대응 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시·군과의 협력을 통해 양식장 차광막 설치, 선별 이동 금지, 먹이공급 중단, 용존산소 공급, 저층수 교환, 조류 소통 등 사육 환경 개선책을 어업인들로 하여금 적극 추진토록 할 계획이다.
 

또 향후 피해 발생 시에는 시·군별 피해 내용 파악, 합동 피해조사, 어업인 지원을 위한 복구계획 수립 등 복구 활동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명준 도 수산자원과장은 “천수만 해역 양식 주 어종인 조피볼락은 평균 28℃ 이상의 수온이 1주일가량 지속될 경우 폐사가 시작된다”며 피해 최소화를 위한 어업인들의 능동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7/26 [14:44]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