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국비 287억 원 확보
시장 권한대행 체제에서도 지역역량 결집으로 쇠퇴지역 도시재생 계기 마련
 
이성무 기자   기사입력  2017/12/15 [09:47]


대전시는 문재인 정부 핵심 국정과제로 국토교통부에서 추진 중인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제안서 평가결과 중앙공모 1곳, 광역공모 3곳 등 총 4곳이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으로 국비 287.85억 원을 확보함에 따라 대전시 쇠퇴지역의 활성화와 도시발전을 위한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


중앙공모에서 선정된 중심시가지형은 신탄진역 앞 일원에 ‘지역활성화의 새여울을 여는 신탄진 상권활력 UP프로젝트’사업으로 396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또한, 광역공모에서 선정된 3곳은 ▲ 주거지지원형 : 가오 새텃말 살리기 도시재생 뉴딜사업(120억 원) ▲ 일반근린형 : 대전 중심 중촌 주민맞춤으로 재생날개짓(243.2억 원) ▲ 우리동네살리기(어은동 일벌<Bee> Share Piatform(100억 원) 이다.


시는 그동안 뉴딜사업 공모 가이드라인 발표 전 전문가 자문단 및 TF팀 구성, 전담조직인 뉴딜사업담당 신설, 주민 역량강화교육 실시, 자치구 및 지역주민과 협조체계 구축 등 철저한 사전준비로 많은 사업이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도시재생 뉴딜 선도사업으로서 국토교통부의 선도사업 지정 및 활성화계획 수립 후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2018년 하반기에 사업을 착수 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새 정부 5년간의 역점사업으로, 내년 4~5월에도 사업공모가 예정되어 있는 만큼, 국비확보를 통한 도시재생사업의 지속적인 추진과 사업의 성공을 위해 지역특성을 고려한 사업을 계속 발굴하고, 탄탄한 마을 공동체 발굴 육성 등 주민 역량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총 사업비 396.15억원 : 국비ㆍ지방비 각 150억원,  LH 등 기타 96.15억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2/15 [09:47]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