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고용 쇼크 막는다”…일자리 창출과 고용 유지 ‘투트랙’
비상경제상황점검회의 개최…일자리대책 대응 방향·분야별 시책 논의
 
김상수 기자   기사입력  2020/07/30 [18:14]

▲ 충남도가 3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충남지사, 김용찬·이우성 행정·문화체육부지사, 각 실국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포스트코로나 대응 비상경제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 김상수 기자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고용 쇼크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고용을 유지하기 위한 ‘투트랙’ 정책 마련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도는 3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충남지사, 김용찬·이우성 행정·문화체육부지사, 각 실국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포스트코로나 대응 비상경제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기 도내 일자리 정책 추진 방향을 공유하고, 향후 일자리 문제와 극복 방향 등을 논의, 이를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에 따르면 도내 15세 이상인구(생산가능인구)는 188만 4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5000명(0.3%) 증가했지만, 경제활동인구는 125만 7000명으로, 같은 기간 대비 2000명(-0.2%) 감소했다.

 
도내 고용률을 살펴보면 지난달 기준 64%로, 전년 동월 대비 0.7%p 떨어졌다.

 
특히 15~64세 고용률은 68.9%로 전년 동월대비 0.8%p 하락하면서 충남 고용지표 곳곳에서도 경고음이 울리고 있다.

 
구체적으로 도내 제조업의 인원수는 전년 대비(6월 기준) 1만 6000명(-6.1%)이 감소했다.

 
이어 전년 대비 광공업의 경우 1만 7000명(-6.2%)이,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 역시 인원수가 1만명(-2.5%)가량 줄었다.

 
이와 관련, 도는 중장기적으로 미래성장 동력 발굴과 연계한 고용창출 전략 마련의 필요성에 공감, 고용 유지와 창출을 위한 투트랙 전략을 구사하기로 했다.

 
우선 단기적으로는 경영 위기에 몰린 도내 중소업체를 대상으로 생활안정자금을 비롯한 대출을 지원한다.

 
중장기적으로는 ‘한국판 뉴딜’ 등 국정과제와 연계한 정부 투자를 확대하고, 국내외 우수기업 유치를 통한 지역 일자리를 창출하기로 했다. 또 ‘충남형 상생 일자리’ 모델을 발굴, 특색있는 양질의 일자리 사업을 설계한다.

 
양승조 지사는 이 자리에서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방역과 경제 위기라는 두 과제에 봉착했다”며 “경제위기 속에서 불평등이 다시 악화하고 임시직, 일용직, 특수고용노동자, 영세자영업자와 같은 취약계층에 고용충격이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하면서 사회안전망 즉 고용안전망 구축에서부터 시작해야한다”며 “일자리를 잃고 생활고를 겪는 사회안전망의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고용유지를 위한 강도 높은 지원책과 함께 위기기업을 지원하고 보호하는 정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충남연구원 경제동향분석센터는 이 자리에서 ‘포스트 코로나19 충남 일자리 문제와 대응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방만기 센터장은 “경제위기 상황에서는 신규창출에 대한 정책도 중요하지만, 지역경제 침체를 최소화할 기존 일자리를 유지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또한 각 도 실국별 일자리 대책 세부 제안․건의시책 및 대응방향을 제시했으며 도는 제시된 시책에 대해서 검토해 일자리 정책으로 구체화하기 위한 대응방안을 마련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주요 시책으로는 △충남일자리상생펀드 설립 △직업훈련기관과 협업체계 구축 △정부 뉴딜연계 충남형 뉴딜일자리 마련 △온라인 비대면 의료체계 강화 △도내 주력산업 자체펀드 조성 운영 △(가칭)고용위기대응기금 운용 △일자리 정책 통합관리방안 △ 사회적 약자 일자리 지원프로그램 실행 △찾아가는 농촌마을 공동급식사업 실행 등이 제시됐다.

 
최요철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장은 “충남경제가 글로벌 경기에 민감한 수출·제조업 중심으로 성장하면서 고용의 경기 민감도가 특히 높다”며 “지역경제의 집중 리스크를 완화하고 주력 제조업의 산업전환, 신산업 및 고부가가치 지식기반 서비스업 육성 등의 장기적인 일자리 정책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7/30 [18:14]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