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소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혜로운 암행어사
 
최민호   기사입력  2018/10/18 [14:50]

암행어사는 변장을 하고 전국 방방곡곡 마을들을 돌아다니며, ‘이 마을에 억울한 사람은 없는지, 사람들을 못살게 하는 못된 사람은 없는지?’ 하고 살펴보는 사람입니다. 

 

암행어사는 왕이 주신 비밀 표시인 마패를 가지고 있어서 이 마패를 보여주면 누구든지 암행어사에게 머리를 숙이고 따라야 합니다. 암행어사는 임금님의 명령을 직접 행하는 분이기 때문입니다. 

 

암행어사는 마을의 착한 사람이나, 마을을 잘 다스리는 원님이 있으면 큰 상을 내리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나쁜 사람들은 암행어사가 나타나면 무서워하고, 어질고 착한 사람은 암행어사가 나타나기를 기다리곤 했습니다.


어느 날 암행어사가 한 마을을 지나가게 되었습니다. 
그 마을은 작은 농촌마을로 농사를 지어 근근이 살아가는 가난한 마을이었습니다. 불행하게도 그 해에는 흉년이 들어 마을 여기저기서 도둑이 들끓었고, 민심이 몹시 사나워졌습니다. 마을을 떠나는 사람도 생겼습니다. 사람들이 무척 고통을 받고 있었습니다.
그런 때, 마을에서 물건을 훔치던 도둑이 잡혔습니다.   
한 도둑은 부잣집 담을 넘어 들어가 금송아지를 훔쳤다 붙잡힌 도둑이었습니다.
또 한 도둑은 가난한 농부의 논에 들어가 추수한 볏단을 훔쳤다 들켰습니다. 
마을 원님이 동헌에서 두 도둑을 잡아 놓고 마을사람들이 모인 가운데 재판을 하고 있었습니다. 
때마침 암행어사가 이 마을을 지나가게 되었습니다.
암행어사는 구경꾼으로 변장하고 이 재판을 지켜보았습니다.
동헌 마당에는 오랏줄로 묶인 두 도둑이 무릎을 꿇고 있었습니다. 게으르고 흉악하게 생긴 사람들이었습니다.
원님은 눈을 부릅뜨고,“너 이놈들, 남의 집 귀한 물건을 훔치다니 너희 죄를 용서할 수 없도다. 물건 주인들은 어디 있느냐?”


하며 물건 주인을 찾았습니다. 금송아지 주인은 그 마을의 큰 부잣집 어른이었고, 볏단의 주인은 그 마을의 가난한 농민이었습니다. 
원님은 도둑들에게 어떤 벌을 주어야 할 것인지 생각했습니다.
훔친 물건을 볼 때 금송아지가 볏단보다는 훨씬 값이 비싸고 귀한 것이니 당연히 금송아지 도둑이 더 중한 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금송아지 도둑은 대담하게도 부잣집 담장을 넘어 물건을 훔쳤고, 볏단 도둑은 밤에 남의 논에서 슬그머니 볏단을 훔친 것을 보면 금송아지 도둑이 더 악질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또 부잣집 주인은 원님하고도 친분이 두터운 사람이었습니다. 금송아지 주인은 원님에게 중한 벌로 다스려 달라고 간청하였습니다. 
깊게 생각할 것이 없었습니다. 원님은 두 도둑들에게 판결을 내렸습니다.


“금송아지를 훔친 도둑놈아.
너는 밤중에 몰래 남의 집에 들어가 장롱 속에 있는 귀한 황금을 훔쳤으니 그 죄질이 심히 악질이로다.
금송아지 값이 얼마인지나 아느냐? 너 같은 놈은 몸을 팔아서도 살 수 없는 값비싼 것이다. 만약에 너 같은 도둑이 가벼운 벌을 받는다면, 요즘같이 어려울 때 마구 담장을 뛰어넘는 도둑질이 많아질 것이니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
그러니 네놈을 사형에 처한다.”


아주 엄한 벌을 내렸습니다.   
그 다음 볏단을 훔친 도둑놈에게 원님이 말하였습니다.
“볏단을 훔친 도둑놈아.
너는 밤중에 몰래 남의 논에 들어가서 농부들이 일 년 동안 애써 지은 볏단을 훔쳤으니 이 또한 용서할 수 없다. 그러나 볏단은 금송아지 보다 값이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싼 것이니, 금송아지 도둑보다는 가벼운 벌을 주어 너는 5년간 옥에 가두도록 하겠다. 알겠느냐?”
하였습니다. 암행어사는 원님의 판결을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그때 마을 사람 중에 한 젊은이가 나왔습니다. 그 젊은이는 눈을 똑바로 뜨고,

“원님. 금송아지를 훔친 도둑과 볏단을 훔친 도둑을 벌을 주어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신 원님의 판결은 잘 한 것입니다. 그러나 금송아지를 훔친 도둑이 사형인데, 볏단을 훔친 도둑은 감옥에 5년 가두는 벌은 잘못된 것 같습니다.”

“무엇이 잘못되었다는 것인가?”

“금송아지 값이 비싸다고 하나, 그것이 없다고 하여 굶주리거나 생활을 못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볏단 주인은 쌀이 없으면 굶주려서 살 수가 없습니다. 그러니 금송아지보다 볏단이 훨씬 더 귀한 것이라고 해야 할 것입니다. 그렇다면 볏단 도둑을 더 엄벌에 처하는 것이 옳지 않겠습니까?”
하는 것이었습니다.


원님은 젊은이를 쳐다보았습니다. 당돌하게 말하는 젊은이가 내심 괘씸하였지만 젊은이의 말을 듣고 보니 그 말도 옳은 것 같았습니다. 마을 사람들도 젊은이의 말에 웅성웅성하였습니다.
원님은 잠시 망설였습니다. 그렇다고 하여 젊은이 말대로 하는 것은 체면이 말이 되지 않을 것 같았습니다.
“어허. 아무리 그렇다고 하여 금송아지 값이 저 볏단의 값보다도 훨씬 못하다는 것이 말이 되겠는가? 볏단이 금송아지 보다 더 귀해서 벌을 거꾸로 내린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 것 같소이다. 허나 젊은이 말도 일리가 있고 하니, 두 도둑 모두 감옥에 5년씩 가두기로 하겠소.”


마을 사람들은 무언가 석연치 않았습니다. 그러나 웅성거리기만 할 뿐 누구하나 말을 하는 사람이 없었습니다.
원님이 최종판결을 내리고자 했습니다.
이때였습니다. 벽력같은 소리로

“암행어사 출두요!”

하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암행어사가 나타난 것입니다.
마패를 든 암행어사가 나타나자 동헌에 있는 마을 사람들은 모두 무릎을 꿇고 암행어사를 맞았습니다. 원님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암행어사는 동헌 마루에 올라가 원님과 두 도둑을 쳐다봤습니다. 온 마을 사람들을 살펴보았습니다.

“내가 오늘 재판을 지켜보았소이다. 원님 말도 맞는 것 같고, 젊은이의 말도 맞는 것 같소이다. 원님은 답하시오. 금송아지와 볏단 중 어느 것이 더 귀하오?”

원님은 머뭇거리다 답했습니다.

“....금송아지가 훨씬 비싼 것이옵니다.”

“그렇소이다. 볏단보다는 금송아지가 값이 더 비싼 것이오. 그래서 원님은 금송아지 도둑을 사형에 처하려고 했던 것 아니오?”

“그렇습니다....”

“젊은이는 답하시오. 볏단과 금송아지가 어떤 것이 더 귀한 것이오?”

젊은이는 당차게 말했습니다.

“값은 금송아지가 비싼 줄 모르겠으나, 귀한 것은 볏단이 훨씬 귀한 것입니다. 벼는 농민들의 생명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볏단보다 금송아지 도둑을 더 가볍게 벌을 주는 것이 옳겠소?”

“....그건 잘 모르겠습니다....”

암행어사는 동헌에 있는 사람들에게 말했습니다.

“다들 내말을 들으시오. 죄에는 여러 가지 죄가 있소. 물건을 훔치는 죄, 사람을 상하게 하는 죄, 나라를 어지럽히는 죄...수많은 죄 중에서 그 죄를 어떻게 벌한 것인가는 그 죄의 질이나, 범인의 형편이나, 그 마을의 사정 등을 잘 살펴서 벌을 내리지 않으면 안 될 것이오. 왜냐하면 한번 벌이 내려지면, 죄인은 말할 것도 없고 장래 마을 사람들의 행동과 양심까지 좌우하게 될 것이 틀림없기 때문이요. 안 그렇소?”


사람들은 모두 고개를 끄덕끄덕하였습니다.
마을 원님의 판단이 그토록 중요하다는 것을 새삼 깨닫게 하는 것이었습니다.  
암행어사는 말을 계속했습니다.


“그러니 죄인에게 벌을 줄 때에는 앞으로 마을 사람들의 생각과 양심까지 재판한다는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해야 할 것이오. 만일 재판을 그르치면 그 원님은 죄인보다도 마을의 앞날을 그르친 더 나쁜 죄를 짓는 것이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오. 안 그렇소?”


또 모두들 고개를 끄덕끄덕 하였습니다.
암행어사는 말을 멈추고 원님을 똑바로 바라보았습니다.


“원님. 벌을 줄 때에는 그 사람이 미워서가 아니고 이 사회를 지키기 위해 주는 것이외다. 죄를 미워하지, 사람을 미워하지 말라는 말이 그 말 아니겠소?
그러니 마을의 원님은 지혜로워야 하오. 원님이 어리석으면 그 마을 사람들은 죄도 없이 불행해지는 법이오. 그렇지 않소?”


원님 또한 고개를 끄덕이며 암행어사를 바라보았습니다.
하지만 그 눈초리는 ‘그래, 내가 무얼 잘못했소?’ 하는 듯 불만이 엿보였습니다.
암행어사는 두 도둑과 원님과 마을 사람들을 두루 살피고는 이렇게 판결을 내렸습니다. 


“금송아지를 훔친 도둑. 너는 남의 담장을 넘어 들어가 값비싼 금송아지를 훔쳤으니 그 죄는 막중하여 엄벌에 처함이 마땅하다. 그러나 금송아지가 아무리 값이 비싼들 사람의 목숨과 바꿀 만큼 비쌀 수는 없으니 너를 사형에 처하는 것은 과도한 것이다. 너를 감옥 5년에 처한다. 알겠느냐!

볏단을 훔친 도둑. 너는 남이 농사지은 논에 밤중에 볏단을 훔쳤으니 그 죄 또한 막중하다.볏단은 금송아지보다 값이 싸니 금송아지 도둑보다는 가벼운 벌을 주어야 한다고 원님은 판단하였지만, 너의 죄는 볏단의 값으로 따질 죄가 아니로다.
농민이 일 년 동안 땀 흘려 지은 벼를 하루 밤에 훔친 죄가 가볍게 된다면, 앞으로 농민들은 어떻게 농사를 짓겠느냐?
누가 농사를 지으려 하겠느냐? 농사보다 도둑질이 더 손쉽지 않겠느냐?
농민들이 볏단을 지키기 위해 밤에 잠을 어떻게 자겠느냐?
너는 볏단을 훔쳤지만 그것은 물건을 훔친 것이 아니다. 너는 온 마을 사람들의 평화를 해치고 선하게 농사를 짓는 양심을 훔친 것이다.
농사를 지어 자자손손 먹고 사는 사람들이 농사를 마음 놓고 지을 수 없다면, 그것은 생명과도 같은 이 마을의 질서를 훔친 것이다. 농촌사회의 근본적인 질서를 어지럽힌 중죄를 지은 것이다. 알겠느냐?
논에서 벼를 훔치기가 쉬운 만큼 더 큰 벌로 그런 죄를 막아야 할 것이다. 
너를 사형에 처한다!
다만, 금번 한하여 여러 어려운 형편을 감안하여 목숨만은 살려주겠다. 너는 감옥에서 나올 수 없다. 알겠느냐!”


사람들이 깜짝 놀라 암행어사를 바라보았지만, 암행어사의 눈빛은 서릿발처럼 차가웠습니다. 


“그 다음, 원님.그대는 이 마을을 다스리면서 본인은 잘 했다고 말할지 모르겠으나, 판단이 부족한 사람이 마을을 다스리는 것은 그것이 곧 죄악이오.
마을을 다스리는 사람이나, 죄를 판단하는 사람은 지혜로워야 하오. 지혜롭지 못하면 마을의 장래와 후손을 망치는 돌이킬 수 없는 죄를 짓는 것과 같소이다. 더욱이 욕심이 마음속에 자리 잡아 그 욕심으로 죄를 판단한다면 그때는 사형보다 더한 벌을 받아도 부족하오. 자기 한사람의 욕심을 위해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사람의 행복을 빼앗았기 때문이오. 어떻게 용서받을 수 있겠소.
그것이 한 마을을 다스리는 사람의 천금만금보다 무거운 역사적 책임이오.
알겠소이까!”

원님은 암행어사의 말에 몸이 떨렸습니다.

“그대를 이 마을의 원님으로 맡길 수는 없소. 지혜롭고 정의로운 사람이 아니면 마을의 원님을 맡아서는 안 되오. 알겠소?”

암행어사는 그 자리에서 원님을 파면시켰습니다.
그리고, 마을 사람 중의 원님의 판결에 당차게 의견을 말한 젊은이를 불렀습니다.

“그대는 옳은 생각을 용기를 갖고 원님에게 말한 훌륭한 젊은이요. 언젠가 이 마을의 원님이 된다는 생각으로 더 공부하여 지혜와 올바른 인격을 갖추도록 하시오.”

하면서 젊은이에게는 상을 내렸습니다. 그리고 자신의 제자로 삼았습니다.
마을 사람들은 이 모습을 보고 우레와 같은 박수를 보냈습니다.
처음에는 이해하기 어려웠지만, 곰곰이 훔친 물건의 값보다 그 행위로 인해 미쳐질 마을의 장래를 생각해보니 암행어사가 현명한 판단을 하였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암행어사의 추상같은 판결은 이 마을의 법이 되었습니다. 누구도 논밭에서 피땀 흘려 농사지은 곡식은 한 톨도 훔칠 엄두를 내지 못했습니다. 마을 사람들은 안심하고 열심히 농사를 지을 수 있었습니다.    
암행어사는 마을 사람들에게 가격과 가치가 다른 것이라는 것을 비로소 깨닫게 해주었습니다. 당장의 개개인의 이익보다 마을의 모든 사람과 장래의 후손들이 더불어 사는데 지켜야 할 기본적인 질서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일깨워 주었습니다.


암행어사가 떠날 때, 마을 사람들은 모두 나와 지혜롭고 정의로운 판결을 하고, 귀중한 가르침을 준 그에게 수도 없이 고개를 숙여 절을 했습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0/18 [14:50]   ⓒ 대전타임즈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인기기사목록  
 
 
광고
광고